상단여백
HOME 이슈 오늘의사설
비핵화 협상테이블에 다시 앉는 미북[오늘의 사설] "3차 북미 정상회담으로 연결시켜야"
논객닷컴 | 승인 2019.09.11 10:02

[논객닷컴]

교착상태에 빠졌던 미북의 비핵화 협상이 이번엔 진전을 이룰까.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시점을 이달 하순으로 공식화했다는 소식입니다. 북한의 대미 협상 실무 총책임자인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그제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는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 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6월 30일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이후 70여일만에 미국의 대화 제의에 북한이 답을 내놓았습니다.

이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만남은 항상 좋은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화답했습니다.

한국일보는 “북미 협상이 어렵사리 가시권에 들어온 만큼 ‘하노이 노딜’의 재연이 되지 않도록 관련국 모두의 진중한 노력이 필요하다. 북한이 실무협상 재개 입장을 굳힌 데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 등이 잇따라 체제 안전보장 메시지를 보낸 점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대미 협상 시한으로 언급한 연말까지 4개월도 채 남지 않아 시한이 촉박하지만 실무협상 재개의 물꼬가 트인 만큼 북미는 밀도있는 대화를 통해 구체적인 결실을 도출함으로써 연내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성사되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서울신문은 “회담의 성패는 북미 양국의 주고받기 목록 교환과 절충에 달려 있다. 미국은 북한에 포괄적 핵폐기만을 주장할 게 아니라 2016년 이후 유엔안보리 대북 제재 중 민생부문을 해제하거나 연락사무소 개설과 같은 실질적인 체제 보장 조치 카드를 제시하기를 바란다. 북한도 영변 핵시설 폐기에다 미국에 비핵화 조치를 신뢰할 만한 +α를 내놓는 등 접점을 찾는 게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주요 신문 9월 11일 사설> 

경향신문 = 가시권에 들어온 북·미 대화, 늦춰진 만큼 제대로 하라/이런 인사청문회로는 일 잘하는 장관 얻을 수 없다/미 해안경비대의 교과서 같은 인명구조의 교훈

국민일보 = 이제 조국의 시간?…'검찰의 시간'이나 방해 말라/북·미 협상 재개되려는데 정부는 구경만 하나/문재인 대통령 기록관 굳이 필요한가

서울신문 = 북미 대화 진정성 얻으려면 미사일 발사도 멈춰야/조국 "검찰 인사권 행사", 수사 압력되면 안 돼/대법원의 '직접고용' 판결 취지 부정한 한국도로공사

세계일보 = 조 법무, 검찰 인사로 수사 방해 땐 국민 저항 부를 것/비핵화 협상하자면서 발사체 쏜 北의 이중적 행태/통합 대통령기록관 3년 만에 따로 기록관 짓겠다니

조선일보 = 民心 꺾은 정권, 국민 조롱하며 자축/이 판에 172억 '文 기록관' 짓는 몰염치, 기가 막힌다/안보가 더 걱정이다

중앙일보 = 장관 자격 없다는 제자들 앞에 또 휴직원 낸 조국의 몰염치/정의당에는 과연 '정의'가 존재하는가

한겨레 = 패스트트랙 수사, 엄정하되 '검찰정치' 말 안나와야/북-미 '9월 실무협상' 가시화, 비핵화 돌파구 찾길/철도 외주노동자 사망사고, '안전 차별' 탓이었다니

한국일보 = 조국과 윤석열의 '불편한 동거', 신속한 수사·발표로 해소해야/여야, 조국 사태로 찢어진 국민 마음 치유에 정치력 모아라/비핵화 실무 협상 응한 北, 시간·기회 많지 않다는 것 알아야

매일경제 = 또 미사일 쏘며 대화 제의한 北, 이런 식으로 핵 굳히려 하나/검찰 인사권 행사하겠다는 조국, 수사에 영향 미쳐서는 안 돼/회사서 노조전임자에게 월급 주라는 법 개정은 안 된다

서울경제 = 조국 청문회 거짓말 반드시 규명해야 한다/'도발과 대화' 北 양면전술에 속지 말아야/국가채무 폭증하는데 적자국채 계속 늘릴 건가

한국경제 = 헛바퀴 돌린 '9·13 부동산대책' 1년…시장 이기는 정부 없다/北이 '미사일 장난질' 더는 못 하게 무력시위라도 해야/거덜나는 고용보험, 시장에서 일자리 생기게 해야 고갈 막는다

논객닷컴  khc7104@hanmail.net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논객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