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공수처 설치법안 연내 처리돼야" 65.8%참여연대와 '공공의 창' 설문조사, “검사 기소권 오·남용 심각” 67.1%
논객닷컴 | 승인 2019.12.03 09:30

[논객닷컴=NGO]

참여연대와 ‘공공의창’의 여론조사 결과,  “공수처 설치법안을 연내 처리해야 한다”는 응답이 65.8%로 나왔습니다.

참여연대와 비영리공공조사네트워크 ‘공공의창’_조사기관 리서치DNA는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법안과 향후 검찰개혁 의제에 대한 공동 여론조사를 지난 11월 28-29일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사결과 "검찰의 기소 독점으로 인한 검사의 기소권 오·남용이 심각하다"는 응답이 67.1%로, 응답자 3명 중 2명이 기소권 오·남용이 심각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공수처 설치와 관련, 기소권을 어느 정도까지 적용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비리를 저지른 모든 고위공직자 모두 기소할 수 있어야 한다"는 답변이 65.6%였습니다.(설문조사는 전국 만19세 이상 유권자 1,003명 대상으로 ARS 무선전화조사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오차 ± 3.1%p)

참여연대 등은 “항목별로 보면 검찰의 기소 독점으로 인한 검사의 기소권 오·남용에 대해 '심각하다' 67.1%, '심각하지 않다' 28.1%, '잘 모르겠다' 4.7%였고 남녀, 연령대, 지역, 이념성향에 구분 없이 기소권 오·남용이 심각하다는 응답이 50% 이상을 웃돌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새로 설치될 공수처의 기소 범위에 대해서는 '고위공직자 모두 기소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응답이 65.6%로 가장 높았고 '공수처에는 수사권만 부여해야 한다' 18.4%, '판사·검사·고위직경찰 정도까지'라는 응답이 12.2%, '잘 모르겠다' 응답이 3.8%로 나타났다”고 덧붙였습니다.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해서는 '검찰 권한이 너무 크므로 검찰의 직접수사 범위를 줄여야 한다'가 59.4%였다. 그리고 '경찰이 독자적으로 수사를 끝낼 권한을 줘야 한다' 46.1%, '검찰의 수사지휘권을 유지해야 한다' 42.8%로, 경찰에게 독자적 수사권한을 부여해야 한다는 여론이 오차범위에서 3.3%P 더 높았다. 지방 검찰청장을 해당 지역주민이 선거로 직접 뽑는 주민직선제 도입은 찬성 53.6%, 반대 34.5%였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대해서 찬성 46.6%, 반대 38.6%로 조사됐습니다.

현재 국회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공수처 설치 법안(백혜련 안, 권은희 안)에 따르면 공수처는 판사, 검사, 경무관 이상 경찰공무원에 한해 기소할 수 있게 돼있습니다.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는 "공수처 설치 목적이 검찰의 기소독점주의를 타파하는 데 있기 때문에 공수처에 온전한 기소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참여연대는 “모든 수사대상을 기소할 수 있고 검찰을 견제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공수처 설치를 위한 협의에 국회는 적극적으로 임해 연내 공수처 설치법을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습니다.

논객닷컴  khc7104@hanmail.net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논객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앤티 2019-12-03 19:21:36

    와..진짜 빨갱이가 장악할수 있게 돕냐 안돕냐로 보이냐.. 그리고 이대로면 악용될게 99.9%도 아니고 100%일게 뻔한데 지지하는 애들도 숲은 안보고 나무만 보고 달려드는 불나방들 같다..그리고 안그래도 표면에 나온 모습만 봐도 검찰이나 경찰 둘다 비리 많고 쓰레기인데 뭘 어찌하란건지 참.. 정의란 없는 세상인데 안타깝구나..   삭제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