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신동빈 롯데 회장 “계열사 사업 전략 재검토하라”코로나 19사태 장기화 대비 매출 목표,부채, 자산유동화 등 재무관리 재설정
이상우 기자 | 승인 2020.03.25 15:49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사업 전략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은 신동빈 회장ⓒ롯데지주

[논객닷컴=이상우] 일본에 출장 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지주와 주요사업부문 임원들과 화상 회의를 열었다. 그는 롯데 전 계열사의 사업 전략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25일 롯데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지난 24일 롯데지주와 BU(Business Unit·같은 사업을 하는 롯데 계열사들의 협의체) 주요 임원들을 불러 비상경영회의를 진행했다.

롯데 관계자는 “신동빈 회장은 코로나19라는 시련을 극복하는 것은 물론 전염병이 진정된 다음 상황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는 위기의식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동빈 회장은 임원들에게 “글로벌 경제가 요동치고 있다”며 “롯데가 살아남으려면 전 계열사가 국내외 상황을 지속해서 점검하고 사업 전략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조정 국면에 접어들면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고난이 예상된다”며 “롯데의 비즈니스 전략을 효과적으로 변화시켜야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낼 수 있다”고 했다.

신동빈 회장은 직원들을 다독이라고 했다. 그는 “직원들이 업무를 충실히 수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그는 직원들이 동요하지 않도록 안정적 근무 환경을 조성하라고 했다.

총수의 지휘에 따라 롯데는 그룹 차원에서 코로나19에 대한 방책을 마련하고 있다. 지난 1월 출범한 코로나19 TF는 계속 가동되고 있다. TF 멤버는 롯데지주, BU 임원들과 실무진이다.

롯데는 코로나19가 올 2, 3분기에 미칠 영향력을 분석하고 있다. 코로나19가 길어질 거라는 예측이다. 롯데는 영향력 분석이 끝나면 이를 바탕으로 경영 계획을 다시 살펴볼 방침이다.

아울러 롯데는 매출 등 실적, 부채, 자산유동화 등을 포함하는 재무관리 가이드라인을 설정했다. 이 가이드라인은 전 계열사에 안내됐다. 롯데미래전략연구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시장 환경 변화를 전망하면서 타개책을 수립하고 있다.

이상우 기자  lee845859@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