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이재용, 소재·부품·장비산업... “멈추면 미래 없다”삼성전자 반도체 자회사 세메스 사업장 방문
이상우 기자 | 승인 2020.06.30 16:35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 두 번째)이 30일 반도체 자회사인 세메스 사업장을 둘러보고 있다.ⓒ삼성전자

[논객닷컴=이상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소재, 부품, 장비(이하 소부장) 사업장을 점검했다. 그는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며 “갈 길이 멀다. 지치면 안 된다. 멈추면 미래가 없다”고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삼성전자 반도체 자회사인 세메스(SEMES) 충남 천안시 사업장을 찾았다. 그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장비 산업 동향 △설비 경쟁력 강화 방안 △중장기 사업 전략 등을 논의한 뒤 제조 장비 생산 시설을 살폈다.

이재용 부회장과 동행한 주요 관계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박학규 삼성전자 DS(Device Solution·디바이스 솔루션)부문 경영지원실장(사장), 강호규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장, 강창진 세메스 대표이사 등이다.

세메스는 1993년 반도체, 디스플레이 제조 설비 제작 전문 회사로 만들어졌다. 사업장은 천안시와 경기 화성시에 있다. 직원은 2000여명이다. 미국 오스틴과 중국 시안에 해외 법인을 두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소부장을 키워 국내 산업 생태계를 굳건히 해야 한다는 의미에서 세메스 사업장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7월 일본이 소부장 수출을 규제하자 컨틴전시 플랜과 함께 장기적인 대응책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었다. 결국 국내 자체적으로 소부장을 육성해야 한다는 뜻이다.

1년 가까이 지난 지금 이재용 부회장은 세메스 사업장을 전격 방문해 소부장 경쟁력 강화에 대한 신념이 여전함을 보여준 셈이다.

이상우 기자  lee845859@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108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